동인회원 시작품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별빛천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1-06 22:11 조회157회 댓글1건

본문

너와의 시간은

​보석과도 바꿀 수 없다.

​너의 따뜻한 감촉은

​천금을 주고도 바꾸지 못한다.

​매일 저녁 너를 데려다 주던 골목

​사이사이 피어있던 제비꽃

​항상 전깃줄 위에 앉아있던

​참새들

​그 모든 것이 다 소중하다.

​난 너를 볼 수 없기 때문에.

추천 0

댓글목록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양상용시인의 죽은시인의사회 PC버전 로그인
로그인 해주세요.

회원가입

쪽지

포인트

스크랩
양상용시인서재
동인들의서재
양상용시인의 죽은시인의사회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