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회원 시작품

누군가의 많은 것들 23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2-24 02:43 조회90회 댓글0건

본문

새벽에 자질구레 한 글을 쓰는 한 작가는

다시금 새벽의 천사를 봤다

당신, 그토록 아팠어?

 

아니 이미 문드러져서

그냥 책상에 엎드려서 자고 있었는데

다시금 당신을 볼 줄이야

행복하네

 

나팔을 불었으면 좋겠는데

그럼 모든 게 편해질거야

 

나팔을 불고있는 천사의 그 감미로운 음악을 들은 작가는

눈을 감고서 영원한 꿈을 꾸었다

 

다만 그뿐이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양상용시인의 죽은시인의사회 PC버전 로그인
로그인 해주세요.

회원가입

쪽지

포인트

스크랩
양상용시인서재
동인들의서재
양상용시인의 죽은시인의사회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