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밭에서 쓴 편지 / 양상용 시인

작성일 18-01-09 11:09 | 189 | 1

본문

bf037e78312953ae24536edc186697d8_1515463

 

 


눈밭에서 쓴 편지

                       양상용 / 시인


대문 밖을 나가니
밤새 흰 눈이 내려
하얀 종이가 펼쳐져 있네요

그대 생각나
하얀 눈밭에 앉아서
내리는 눈 맞으며
편지를 써요

“잘 지내니? 사랑해! 보고 싶어.”
그대에게 하고 싶은 말
손가락으로 쓰다가
이제 부질없는 이야기인 것 같아
“잘 지내니?”
이 한마디만 남기고
손바닥으로 지워 버려요

나머지 못다 한 말들
하얀 종이 위에
“......”
발자국으로 남기고는
편지를 줄여 보지만

그조차도 돌아서면
내리는 눈에 덮여
다시 새하얀 종이가
되어 있네요


양상용 시집「그대라는 별」 중에서 "눈밭에서 쓴 편지" 전문

1 0

댓글목록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