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회원 작품

원자번호 53 7123 92

페이지 정보

작성자 Jun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10 21:31 조회202회 댓글0건

본문

누가 사람을 사회적 동물로 만들었나요

왜 사람은 다른 사람과 함께 살아가나요

 

상처받을 것을 알면서

또 상처받을 것을 알면서

왜 오늘도 그 사람이 생각나나요

 

53 7123 92

I LuV U

 

내 태블릿 바탕화면의 글인데

그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인데

평생 할 일이 없을 것 같네요

 

그 사람은 나에게 큰 존재였는데

나는 그 사람에게 그런 존재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 그 기분을 아는 사람이 있나요

 

그 사람이 기분 나쁠까봐

내가 그 사람 근처에 있다는 것이 기분 나쁠까봐

멀찌감치 떨어져 있으면서

차라리 감정이라는 것을 못 느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매번 해요

 

몇 년 전 그 사람을 처음 알았을 때

내가 그 사람이 부담스러워

최선을 다해 피해 다닐 때

그때 그 사람도 이런 기분이었을까요

 

이렇게 오늘 하루도 지나가고

같은 오늘이 내일도 반복되겠죠

그리고 그 사람은 점점 멀어지겠죠

 

시간여행을 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을 처음 알았을 때로 돌아가

그 사람이 나에게 큰 존재라는 것을 말해주고 싶네요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