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방울, 빗방울 / 나희덕 시인

페이지 정보

키팅 작성일17-07-17 19:59 조회296회 댓글0건

본문

c04e57f2a45bbf5e84425a25d474db5d_1500289 

 

빗방울, 빗방울

                                        

                                          나희덕 시인

버스가 달리는 동안 비는
사선이다
세상에 대한 어긋남을
이토록 경쾌하게 보여주는 유리창
 
어긋남이 멈추는 순간부터 비는
수직으로 흘러내린다
사선을 삼키면서
굵어지고 무거워지는 빗물
흘러내리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더 이상 흘러갈 곳이 없으면
빗물을 창틀에 고여 출렁거린다
출렁거리는 수평선
가끔은 엎질러지기도 하면서
 
빗물, 다시 사선이다
어둠이 그걸 받아 삼킨다
순간 사선 위에 깃드는
그 바람, 그 빛, 그 가벼움, 그 망설임
 
뛰어내리는 것의 비애가 사선을 만든다


시집 "어두워진다는 것"중에서 [창작과비평사] 


 

 

나희덕 시인 소개

차분하고 잔잔한 분위기 속에서 자연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자연 친화적인 모습을 나지막히 노래하는 시인이다. 1966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와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뿌리에게」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 김수영문학상, 김달진문학상, 오늘의 젊은예술가상,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지훈상, 임화문학예술상, 미당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시집으로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어두워진다는 것』『그곳이 멀지 않다』 『사라진 손바닥』 『야생사과』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시선집 『그녀에게』, 시론집 『보랏빛은 어디에서 오는가』 『한 접시의 시』, 산문집 『반통의 물』 『저 불빛들을 기억해』 등을 출간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 게시판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