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회원 작품

겨울새

페이지 정보

작성자 루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1-16 12:43 조회3,737회 댓글1건

본문

저기 멀리
앙상한 나뭇가지에  앉아
깃털을 부비는 새가 보인다

소실된 자리에 그대로 하나만을 갖는
단정하고 외로운 마음에 겨울은
마구잡이로 덮치지 않는다

여전히 누구의 것도 아니어서
차갑게 밀려오는 허공에
어쩌지 못하는 마음을 달래며
봄을 기다린다
추천 1

댓글목록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