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회원 작품

자작시 한 편 써봤습니다 ㅋㅋ개허접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디홉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7-09 17:57 조회204회 댓글3건

본문

7번 국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다보면

 

 

 

 

내가 가끔 지나던 건 볼품없는 길이었다.

갈라진 도로는 얼마 지나지도 않는 자동차들을 정신없이 덜컹이고

세월이 낙서한 표지판은 거미들의 밥상.

몇년을 뿌리도 안 썩고 제자리 지키던 잡풀들이 바다바람에 너풀거리던

목적 없이는 아무도 신경을 안 쓸 그 길.

남한의 최 오지, 최북단을 가로지르는 외로운 길에 대한 짤막한 소감

 

근데 거기서도

야금야금 날 잠시 허문 길 위에 머물게 하는 신호들이 있었다

푸른 바다가 태양을 식히며 풍경의 한 면을 장식하는 

그 수평선이 뒤로 펼쳐진,

시간을 덧없이 머금고 외로운 여행자들에게

기다림을 강의하던 늙어버린 신호등 앞에 섰다.

 

붉은색을 내뿜으면... 해안절벽 너머를 향해 지루하게 뻗어나가는 나그네에게

'잠시 쉬어가라고' 토닥이는 듯 했다

매일 마주하는 자신의 터전을 함께 나누고 싶어하는 듯이

나의 가슴 속으로 속삭임이 비집고 들어오는 듯 했다

 

떠나는 사람은 시간만 소중해할 줄 안다고. 정말 그랬다

바다와 눈이 마주치면 파도가 답해줬을까? 어두운 밤들과 동해의 햇살 사이로

늙은 신호들과 바다는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나눴을까.

 

내가 항상 지나던 이 길위로 파란등이 켜졌다.

그런데 아직도 별볼일 없는 길이었다. 거짓말처럼 난 다시 출발해야 했다.

그냥 한 찰나의 기억이 되겠지 하고 생각하자

 더 현명해질 내가 다시 올 이 길을 위해서 말이다

추천 0

댓글목록

키팅님의 댓글

키팅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동인들과의 대화 게시판에 올린 동일 작품 게시 글에 댓글 남겨 놓았습니다.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