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회원 작품

장미의 슬픔 2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0-09 17:27 조회187회 댓글0건

본문

어느 여관으로 가던 노교수는

곧 첫사랑을 만났다

 

첫사랑을 만난 그는 곧 그녀를 껴안았다

장미와도 같은 열정적인 사랑을, 격정적인 사랑을, 애정적인 사랑을, 연정적인 사랑을 하고야 말았다

 

당신을 추모하며

향을 피웠다

 

향이 태워진 연기 속에 녹아든 당신은

웃지 않았다

 

이세상을 증오하고 혐오하고 속에 녹아든 당신은

곧 아무 것도 보지 못 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