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회원 작품

누군가의 많은 것들 23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2-24 02:43 조회79회 댓글0건

본문

새벽에 자질구레 한 글을 쓰는 한 작가는

다시금 새벽의 천사를 봤다

당신, 그토록 아팠어?

 

아니 이미 문드러져서

그냥 책상에 엎드려서 자고 있었는데

다시금 당신을 볼 줄이야

행복하네

 

나팔을 불었으면 좋겠는데

그럼 모든 게 편해질거야

 

나팔을 불고있는 천사의 그 감미로운 음악을 들은 작가는

눈을 감고서 영원한 꿈을 꾸었다

 

다만 그뿐이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 서재 내에 수록된 작품은 저작권이 성립되므로 표절 및 인용을 금지합니다.

단, 출처 및 작가 명 표기를 명확히 하는 조건으로 작품의 무단복제, 무단게시, 재배포, 전파하는 것을 인터넷 상의 비영리적 이용에 한하여 허용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